국내외 1000여개 전시를 감상했고 연 인원 1만명 이상 수강한 ‘이주헌의 갤러리투어’ 20주년 기념행사 개최

미술에 대한 이야기들을 우리에게 쉽고, 편안하게 풀어주는 미술이야기꾼, 이주헌 미술평론가가 진행하는 ‘이주헌의 갤러리투어’가 개설 20주년을 맞아 9월26일 오후1시, 논현동 로얄갤러리에서 기념행사를 가졌다.

1999년 3월, ‘이주헌의 갤러리투어’는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매월 한번씩 국내 미술관과 갤러리에서 열리는 전시를 현장에서 미술평론가가 해설 해주는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 그후 전통문화재단 미술아카데미가 이 투어를 이어 받아 지난 20년간 국내외 1000여 개의 미술전시를 감상했고, 이 프로그램을 거쳐 간 미술애호가들이 연 인원 총 1만명 이상이 될 만큼 국내에서 대표적인 미술감상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2001년부터는 해외 갤러리까지 영역을 넓혀 그리스,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 미국, 네델란드, 덴마크, 일본 등의 주요 미술관들을 둘러보았다.

전통문화재단은 이주헌의 갤러리 투어 개설 20주년을 기념해 행사를 가졌다. 20년을 같이 진행해 온 전통문화재단 미술아카데미 이미숙원장은 “국내 미술시장의 저변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해온 ‘이주헌의 갤러리투어’가 앞으로 미술애호가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에게도 우수한 미술품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더 많이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20년동안 이 갤러리 투어를 참가하면서 이주헌 평론가의 열성 팬이 된 50대 회원은 “2000년에 예술의전당 이주헌의 갤러리투어에서 선생님을 처음 뵈었으니 돌아볼 것도 꽤나 많더군요. 남편에 끌려 갤러리를 찾아다니면서 반 강제적으로 작품들을 감상하던 제게 선생님의 강좌는 마치 가랑비에 옷이 젖는 것처럼, 미술작품들이 속삭이는 이야기에 빠져들게 했습니다. 30대 후반부터 삶에 전해진 그 풍요로움에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제 삶이 이 수업을 통해 얼마만큼 풍성해졌는지는 가족 모두가 공통의 취미로, 나눔으로 함께 하고 있다는 것에서 잘 느껴집니다. ”
유럽여행 시 미술관을 꼭 둘러봐야 한다는 생각을 처음 대중들에게 일깨워 준 이주헌 미술평론가는 동아일보, 한겨레신문사에서 오랜 기간의 기자 생활과 학고재 관장, 서울미술관 관장을 지냈다. 현대백화점과 예술의전당, 전통문화재단에서 갤러리투어를 20년 이상 진행하면서 미술감상의 길잡이로 우리나라 미술감상의 대중화에 큰 공헌을 해왔다.
이 수업에 들어오기 위해 5년을 대기했다는 나이 드신 한 회원은 “이 수업을 오래 듣기 위해 열심히 건강관리에 힘쓰고 있어요.” 한다. 그 분의 <50일간의 유럽미술관 체험> 책은 이주헌씨가 쓴 중앙일보, 한겨레신문, 잡지 등에 게재된 기사들을 스크랩해 붙여서 원래의 책보다 2~3배 가까이 두꺼워졌다. 수업을 듣고 나면 자연스레 공부가 하고 싶어진다고, 그래서 더 이 수업이 즐거워진다고 한다.

이주헌의 갤러리투어 20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주헌 미술평론가는 “저처럼 미술을 좋아하는 분들이 늘어간다는 것이 고마운 일입니다. 여러분들과 미술로 나눌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을 계속 가질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많은 미술애호가들과 미술을 즐기는 삶을 함께 이루는 것입니다. 아직도 미술을 모른다고, 또 그림을 못 그린다고, 미술관은 가기 어려운 곳이고, 미술감상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입니다.

Leave a Reply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